도서출판 황소걸음 > 도서목록 > 개인주의 신화 - 우리는 왜 개인이 아닌가

개인주의 신화 - 우리는 왜 개인이 아닌가
개인주의 신화 - 우리는 왜 개인이 아닌가
글쓴이 : 황소걸음   날짜 : 19-02-22 14:05  
조회 : 319

제목 개인주의 신화

부제 우리는 왜 개인이 아닌가

원제 Myth of Individualism: How Social Forces Shape Our Lives

지은이 피터 칼레로(Peter Callero)

옮긴이 김민수

판형 신국판(147×207mm)

쪽수 376쪽

책값 18,800원

펴낸날 2019년 2월 25일

ISBN 979-11-86821-30-5 03330

 

 

 

 

“사람들은 자신의 역사를 만든다. 하지만 그들은 자신의 역사를 원하는 대로 만들지 못한다. 그들은 스스로 선택한 환경에서 자신의 역사를 만들지 못하고 이미 존재하는 환경, 과거부터 주어지고 물려받은 환경에서 만든다. 모든 죽은 세대의 전통이 산 사람의 뇌에 악몽처럼 드리워졌다.” ―카를 마르크스

 

 

 

 

 

 

 

도서출판 황소걸음 서울 마포구 토정로 222 한국출판콘텐츠센터 420호

02-3272-8863 이메일 bullsbook@hanmail.net

1. 책 소개

 

우리는 왜 개인이 아닌가

이 책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개인주의라는 이름의 신화와 과장된 개인의 힘을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는 태도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극단적 개인주의’의 오류와 결점을 폭로하고, 지나친 개인주의가 개인과 사회에 어떤 해를 끼치는지 보여준다. 그리고 독자를 정치적 수사 너머로 데려가 사회적 힘이 개인의 삶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하여 우리는 왜 개인이 아닌지 낱낱이 보여준다.

지은이는 개인의 힘에는 분명히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할 때 우리 자신과 타인의 삶에 대한 통찰을 얻을 수 있으며, 환경 파괴, 불평등, 차별, 빈곤 등 오늘날 시급한 문제에 맞서고 더 나은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한 첫걸음은 개인주의라는 차안대(말이 옆이나 뒤를 보지 못하게 씌우는 눈가리개)를 벗는 것이라고 말한다.

 

 

2. 출판사 서평

 

경제적 불평등을 정당화하는 도구로 전락한 개인주의

우리는 알게 모르게 개인주의가 만연한 세상에서 산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천재는 1퍼센트의 영감과 99퍼센트의 노력으로 이루어진다’ 같은 격언을 당연한 진리로 받아들이고, 역경을 딛고 정상에 오른 로키 발보아와 오프라 윈프리에게 찬사를 보내며 닮고 싶어 한다. 열심히 노력하면 누구나 천재가 되고, 로키 발보아와 오프라 윈프리가 될 수 있을까? 모든 것은 오직 개인의 노력과 능력에 달렸을까?

개인주의는 우리 생각보다 훨씬 많은 곳에 스며들었다. 개인주의는 미국은 물론 우리나라의 많은 사회제도를 이끄는 원칙 역할을 하는 동시에,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미국과 우리나라에서 영향력이 큰 복음주의 기독교는 구원 받으려면 예수그리스도와 개인적인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한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교육제도는 경쟁적인 평가 시스템을 통해 개인의 성취를 향상하는 방향으로 틀이 잡혔다. 심지어 프로 스포츠 팀도 최고의 자유계약 선수와 엄청난 금액으로 계약을 맺기 위해 경쟁하면서 개인주의 철학을 모델로 삼는다. ‘팀’은 있어도 ‘나’는 없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다.

개인주의는 한때 이타주의와 공동체의 자유를 지지하는 사상이었고 자유와 평등을 상징했지만, 지금은 자기중심주의나 이기주의와 더 밀접한 관련이 있다. 경제학자들은 자본주의를 정당화하고 옹호할 때 개인주의를 철학적 가설로 갖다 쓰며, 기업과 국제 금융의 리더들은 개인주의 신화를 이용해 경제적 불평등을 정당화한다.

이 책은 1978년부터 1995년까지 연쇄 소포 폭탄 테러범으로 악명을 떨친 테드 카진스키, 일명 ‘유나바머’ 이야기로 시작한다. 카진스키는 어릴 때부터 두뇌가 명석했고, 조용하고 부끄러움을 타는 청소년이었다. 고교 시절 선생님들은 그가 나중에 사회에 크게 기여할 인물이라고 이구동성으로 칭찬했다. 주변의 예상과 기대대로 그는 열일곱 살에 하버드대학교에 들어갔고, 미시간대학교에서 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리고 스물다섯 살에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에서 최연소 조교수가 되었다. 이때까지 카진스키가 뒷날 16차례에 걸친 소포 폭탄 테러로 3명을 죽이고 23명을 불구로 만들어 FBI의 지명수배자가 되리라고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대다수 사람들은 이 승승장구하던 천재가 돌연 교수직을 그만두고 야생에 은둔하면서 과학과 기술을 적으로 규정하고 스스로 현대 문명에 선전포고 한 이유를 그의 정신 질환에서 찾는다. 하지만 이 책을 쓴 피터 칼레로는 사회학자의 관점에서 극단적 개인주의의 결과로 분석한다. 카진스키야말로 개인주의 신화에 대한 극단적이고 삐뚤어진 신념이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라는 것이다.

칼레로는 인간의 행동이 개인의 자유로운 선택에 따른 결과라는 통념에 이의를 제기하며, 개인주의의 신화를 파헤치기 위해 문화적 상징으로서 사람의 자격, 집단에서 순응과 불복종, 사회 계층의 힘, 자본주의의 세계화, 국가의 통치, 대중매체의 힘을 하나씩 살펴보며 강력한 사회적 힘이 개인의 삶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 그러면서 단체 행동의 혁명적 잠재력을 통해 더 나은 사회의 가능성도 열어놓는다.

아테네인은 정기적인 토론에 불참해 시민의 의무를 다하지 않는 사람과 공동체의 요구보다 사리사욕을 앞세우는 사람을 이디오테스(idiotes)라 불렀고, 이는 바보(idiot)라는 말의 어원이 되었다. 자율과 독립을 자연스러운 인간의 본성이라 생각하고 개인의 이익이 공동체의 이익보다 앞선다고 보는 개인주의적 세계관을 주장하는 사람은 고대 그리스에서나 현대 세계에서나 바보가 맞다.

우리가 복잡하게 얽힌 개인과 사회의 관계를 이해하지 못하고, 개인과 사회를 인위적으로 분리하는 개인주의 신화를 깨뜨리지 못하면 환경 파괴, 불평등, 차별, 빈곤 등 오늘날 가장 시급한 쟁점과 진실하게 맞설 수 없다.

 

 

3. 추천사

 

사회학을 가르칠 때 개인은 자기 운명의 주인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시키기란 매우 힘든 일이다. 우리는 모두 자수성가했고 뿌린 대로 거둔다는 사회적 믿음이 팽배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우리 삶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사회적 힘이다. 《개인주의 신화》에서 피터 칼레로는 이른바 ‘극단적 개인주의’의 오류와 결점을 폭로하고, 지나친 개인주의가 개인과 사회에 어떤 해를 끼치는지 보여준다. 뚜렷한 관점과 최근의 흥미로운 사례가 사회학적 상상력에 관한 대표적인 책으로서 명성을 확인시켜준다.

피터 코프먼(Peter Kaufman)_뉴욕주립대학교

 

우리가 얽히고설킨 개인과 사회의 관계를 이해하지 못하면 환경 파괴, 인종적 불평등, 빈곤 등 오늘날 가장 시급한 쟁점과 진실하게 맞설 수 없다. 피터 칼레로는 중요하고 복잡한 주제를 모든 독자가 이해하기 쉽게 풀어놓는다. 이 책은 모든 시민의 책꽂이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해야 한다.

로렌스 에퍼드(Lawrence M. Eppard)_시펀스버그대학교

 

《개인주의 신화》는 집단과 개인이 서로 의존하며 복잡하게 얽혔음을 보여주는 8가지 강력한 관습을 소개한다.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쓰인 이 책은 사회를 체계적으로 생각하는 법에 관한 설득력 있는 입문서이자, 매혹적인 읽을거리다!

데보라 케일킨-피시맨(Devorah Kalekin-Fishman)_이스라엘 하이파대학교

 

변화하는 세계에서 이 책이 나온 시기는 그야말로 적절하다. 《개인주의 신화》는 오늘의 난제와 우리가 직면한 사회적 쟁점을 뚫고 나가기 위한 길잡이며, 21세기의 현실적인 문제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 과거를 설명하는 탁월한 사회학 서적이다.

칼 테일러(Carl S. Taylor)_미시간주립대학교

 

피터 칼레로는 민주주의가 ‘우리(we)’ 프로젝트이며, 정의를 위해서는 집단행동이 필요함을 새삼 상기시킨다. 우리 사회를 긍정적으로 바꾸고 싶은 사람들에게 이 책을 강력히 추천한다.

조셉 니콜스 주니어(Joseph R. Nichols Jr.)_세인트루이스대학교

 

《개인주의 신화》는 내 예상을 뛰어넘는다. 나는 학기마다 이 책을 사용하는데, 많은 학생들이 지난 몇 년간 읽은 책 중에서 이 책이 가장 흥미롭다고 말한다. 정말 잘 쓴 책이고, 깊이도 대단하다.

벤저민 그로스(Benjamin Gross)_세인트보나벤처대학교

 

이 책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사회학 서적이다.

폴 하라샤(Paul Harasha)_메사커뮤니티칼리지

 

오늘날 학생들은 단지 권위 있는 사람이 얘기했다는 이유로 ‘진실’이라고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들은 ‘왜’ 그런 일이 일어나는지 이해하고, 시급한 사회적 이슈에 영향을 미치고 싶어 한다. 《개인주의 신화》는 시대를 놀라게 한 사건에서 가져온 다양한 사례로 사회적 결과물에 대한 환원주의적 해석(예를 들어 부자는 다른 사람들보다 열심히 일했기 때문에 부자가 되었다)을 거부하고, 이 복잡한 세계의 일상생활에서 학생들이 맞닥뜨리는 쟁점에 대응하는 데 사회학적 관점을 이용하도록 격려할 것이다.

피터 콜리어(Peter Collier)_포틀랜드주립대학교

 

《개인주의 신화》에서 피터 칼레로는 우리가 서로, 자기 자신에게 책임감을 가져주길 촉구한다. 칼레로가 제시하는 아이디어와 통찰은 그의 책이 처음 출간된 후 갈수록 긴급한 쟁점이 되고 있다. 그의 책은 연민을 느끼는 사회참여 지식인과 열정적인 시민의 작품이다.

레이 미즈무라-펜스(Ray Mizumura-Pence)_캔자스대학교

 

피터 칼레로는 사회학의 어려운 이론적·개념적 문제를 흥미롭게 다룬다. 그는 재미있고 구체적인 사례를 활용해 미시사회학과 거시사회학의 쟁점을 통합할 줄 안다.

딘 브라(Dean Braa)_웨스턴오리건대학교

 

독자는 진실과 사회정의를 추구하는 데 평생을 바친 사회학자에게 기대하는 바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우리 모두 실천해야 할 변증법적 방식이다. 이 훌륭한 책의 독자들은 진실과 더 나은 세계를 추구하는 정신에 입각해 지은이와 건설적인 논쟁을 펼칠 수 있다. 즉 개인주의는 신화(경멸적인 의미에서)인가, 아니면 창의적인 개인이 자신의 영적이고 실존주의적인 고독(예를 들면 소로처럼)에 빠져들어 심오한 사회적·생태적 연대를 발견하기 위한 성장의 기회인가?

프랭크 프롬허즈(Frank Fromherz)_포틀랜드주립대학교

 

 

4. 책 속으로

 

오늘날 개인주의는 한때 그것이 상징하던 자유와 평등의 빛을 퇴색시킬 조짐이 보이면서 어두운 면을 드러낸다. 기업과 국제 금융의 리더들은 급진적인 개인주의 신화를 이용해 경제적 불평등을 정당화한다. …개인주의는 한때 이타주의와 공동체의 자유를 지지하는 사상이었지만, 지금은 자기중심주의나 이기주의와 더 밀접한 관련이 있다. - 13쪽

 

개인주의 신화는 그 어떤 신화보다 분열과 불안을 조장하는 신화인지 모른다. 사회적 고립을 정당화하고, 점점 더 소외감이 드는 생활 방식에 기여하기 때문이다. - 62쪽

 

불평등은 강력한 사회적 힘에 의해 조직된 사회적 상호작용 속에 사회적으로 만들어진다는 사실부터 인식해야 한다. - 111쪽

 

진정한 경쟁은 개인이 아니라 계층 간에 벌어진다. - 172쪽

 

우리는 실직, 범죄, 이혼, 교육 결핍, 좋지 못한 건강 같은 문제가 단순히 개인의 한계나 약점을 반영한다고 결론 내릴 수 없다. - 211쪽

 

정부의 통치가 비민주적일 때나 부유한 엘리트의 권력을 제한할 수 없을 때 경찰과 군대는 두려운 대상이 될 것이고, 미디어는 권력자의 시녀가 될 것이며, 교육기관은 신뢰받지 못할 것이고, 과세는 불공정하고 부당하다고 여겨질 것이다. - 266쪽

 

대중매체의 힘은 여러 다른 장소에서 나타나 이른 새벽의 안개처럼 희미하게 우리를 감싼다. 대중매체의 영향력은 종종 미묘하고 은밀하며, 다른 통제와 얽혀 있다. - 281쪽

 

미국의 개인주의 문화는 개인의 힘은 찬양하고, 사회적 힘의 영향력은 덜 강조한다. 로자 파크스 이야기가 더 큰 사회적 맥락과 동떨어졌을 때, 우리는 긍정적인 사회적 변화가 영웅적인 개인에게 달렸다고 믿는다. - 311쪽

 

우리는 앞선 세대에게서 사회적 조건을 물려받지만, 이런 조건은 영구불변한 것이 아니다. 피해를 초래하고, 경제적 불평등을 강화하고, 차별을 유지시키는 사회적 행동 양식은 바뀔 수 있다. 이런 변화를 위한 첫걸음은 개인주의라는 차안대를 벗기는 것이다. - 350쪽

 

 

5. 지은이 소개

 

피터 칼레로(Peter Callero)

웨스턴오리건대학교(Western Oregon University) 사회학 교수. 현대사회의 사회적 정체성과 정치적 행동 구조의 관계를 연구하며, 현대사회 이론과 연구 방법, 통계자료 분석, 자아와 사회, 일탈 행동, 지역사회 조직 등을 가르친다. 위스콘신매디슨대학교(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에서 사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주로 자아와 정체성, 정치학에 대한 책을 썼다. 쓴 책으로 《Being Unequal: How Identity Helps Make and Break Power and Privilege불공평: 자아는 어떻게 권력과 특권을 만들고 파괴하는가》 《Giving Blood: The Development of an Altruistic Identity헌혈: 이타적 정체성의 발달》(공저) 《The Self-Society Dynamic: Cognition, Emotion, and Action자아 사회의 동력: 인지, 감정, 행동》(공저)이 있다.

 

 

6. 옮긴이 소개

 

김민수

한국외국어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광고대행사와 음반사, 영화 기획사에서 근무했으며, 지금은 책을 번역한다. 옮긴 책으로 《사회주의 100년》(공역), 《죽음을 이기는 독서》 《역사, 진실에 대한 이야기의 이야기》 《위대한 작가는 어떻게 쓰는가》 《거장의 은밀한 식탁》 《플라톤, 구글에 가다》 등이 있다.

 

 

7. 차례

 

3판 서문

서문

1장 개인주의 : 신화의 힘

2장 사람의 자격 : 상징의 힘

3장 순응과 불복종 : 집단의 힘

4장 집안이 중요하다 : 사회계층의 힘

5장 세계화 : 자본주의의 힘

6장 정부의 통치 : 국가의 힘

7장 폭력, 섹스, 정치 : 대중매체의 힘

8장 ‘나’에서 ‘우리’로 : 집단행동의 힘

결론

미주

찾아보기

개인주의 신화 표지입체.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