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판 황소걸음 > 도서목록 > 지식인의 자격 - 지식인의 책임과 그 후편

지식인의 자격 - 지식인의 책임과 그 후편
지식인의 자격 - 지식인의 책임과 그 후편
글쓴이 : 황소걸음   날짜 : 24-03-19 16:37  
조회 : 82

제목 : 지식인의 자격
부제 : 지식인의 책임과 그 후편
원제 : It is the Responsibility of Intellectuals to speak the truth and to expose lies
지은이 : 노암 촘스키(Noam Chomsky)
옮긴이 : 강성원·윤종은
판형 : 국판 변형(130×200mm)
제본 : 양장 제본
쪽수 : 184쪽
책값 : 18,000원
펴낸날 : 2024년 3월 22일
ISBN 979-11-86821-91-6  (03300)

나의 삶을 이끌어준 근본이념은 ‘자유’와 ‘책임’이었다. 인간은 누구나, 더욱이 진정한 ‘지식인’은 본질적으로 ‘자유인’인 까닭에 자기의 삶을 스스로 선택하고, 그 결정에 대해서 ‘책임’이 있을 뿐만 아니라 자신이 존재하는 ‘사회’에 대해서 책임이 있다는 믿음이었다.
리영희, 《대화》 중에서


1. 책 소개

촘스키의 가장 위대한 에세이
《지식인의 자격》은 촘스키의 〈지식인의 책임〉과 〈지식인의 책임 후편 : 국가를 견제하기 위한 특권의 사용〉을 우리말로 옮긴 책이다.
베트남전쟁을 배경으로 지식인의 위선을 고발하고 전 세계 지식인의 양심에 경종을 울린 촘스키의 가장 위대한 에세이 〈지식인의 책임〉을 57년 만에 처음 우리말로 소개한다. 여기에 반세기가 지나 9·11 테러 10주년을 맞아 지식인의 위선을 다시 한번 고발하고 지식인에게 책임을 다할 것을 호소한 〈지식인의 책임 후편 : 국가를 견제하기 위한 특권의 사용〉을 함께 묶고, 이를 책으로 펴내기 위해 촘스키가 직접 서문을 썼다.


2. 출판사 서평

촘스키의 가장 위대한 에세이!
촘스키는 왜 지식인에게 거듭 책임을 묻는가?
《지식인의 자격》은 촘스키의 〈지식인의 책임〉과 〈지식인의 책임 후편 : 국가를 견제하기 위한 특권의 사용〉을 우리말로 옮긴 책이다.
베트남전쟁을 배경으로 지식인의 위선을 고발하고 전 세계 지식인의 양심에 경종을 울린 촘스키의 가장 위대한 에세이 〈지식인의 책임〉을 57년 만에 처음 우리말로 소개한다. 여기에 반세기가 지나 9·11 테러 10주년을 맞아 지식인의 위선을 다시 한번 고발하고 지식인에게 책임을 다할 것을 호소한 〈지식인의 책임 후편 : 국가를 견제하기 위한 특권의 사용〉을 함께 묶고, 이를 책으로 펴내기 위해 촘스키가 직접 서문을 썼다.

20세기 언어학의 지배적 패러다임인 생성문법의 창안자이긴 하지만 한낱 언어학자에 머물러 있던 촘스키는 1967년 2월 23일, 영어로 된 최고의 문학·지식 잡지라 일컫는 《뉴욕리뷰오브북스》 특별 부록에 〈지식인의 책임〉을 게재한다. 당시 서른아홉 나이에 베트남전쟁을 배경으로 지식인의 위선을 고발한 이 에세이로 일약 ‘시대의 양심이자 행동하는 지식인’으로 세상에 널리 이름을 알리는 동시에 세계 지식인의 양심에 경종을 울린다.

그리고 반세기가 지난 2011년 9월 1일, 9·11 테러 10주년을 맞아 《보스턴리뷰》에 지식인의 위선을 다시 한번 고발하고 지식인에게 책임을 다할 것을 호소하는 〈지식인의 책임 후편 : 국가를 견제하기 위한 특권의 사용〉을 게재한다. 반세기 전 〈지식인의 책임〉으로 베트남전쟁의 비극을 배경으로 체제 순응적 지식인이 권력과 확립된 제도에 종사하는 모습을 비판했다면, 〈지식인의 책임 후편〉에서는 9·11 테러를 배경으로 가치 지향적 지식인과 체제 순응적 지식인의 모습을 대비한다.

드와이트 맥도널드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러시아군의 포로가 된 나치 강제수용소에서 일하던 독일 경리장교의 인터뷰를 인용하여 글을 쓴다. 경리장교는 러시아인이 자신을 교수형에 처할 것이라는 말을 듣고 울음을 터뜨리며 소리쳤다. “왜 그래야 하나요?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 맥도널드는 “정부가 도덕률과 배치되는 행동을 할 때, 정부에 기꺼이 저항하는 사람만이 경리장교를 비난할 자격이 있다”고 쓴다.

대학생 시절 맥도널드의 이 글을 읽은 촘스키는 20년이 지나서 〈지식인의 책임〉을 쓴다. 이 글에서 “지식인이 누리는 특권을 고려하면, 지식인의 책임은 맥도널드가 ‘국민의 책임’이라 부른 것보다 훨씬 막중하다”고 말한다. 반세기가 지났으나 여전히 서슬이 퍼런 촘스키의 글은 현재를 사는 지식인에게 책임을 일깨우며 지식인의 자격을 논한다.

난해하기로 악명 높은 촘스키의 글을 두 옮긴이가 공들여 읽기 쉽게 우리말로 옮겼고, 옮긴이 주를 충분히 달아 내용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했다. 또 이해를 돕기 위해 책 끝에 ‘베트남전쟁 연표’와 ‘통일 전 베트남 지도’를 덧붙였다.

이 책에는 유학 시절 전산학 박사과정을 공부할 때 촘스키의 강연에 직접 참석한 인연이 있는 강성원 교수의 ‘옮긴이의 글’이 있다. 촘스키가 말하는 지식인의 책임뿐만 아니라 사르트르의 〈지식인이란 무엇인가?〉와 에드워드 사이드의 〈전문가와 아마추어〉를 정리한 이 글은 지식인에 대한 개념과 그 책임을 수행할 방법도 소개한다. 지식만 갖춘 지식인을 넘어 진정한 지식인으로서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필요한 자신의 역할을 깨닫고 실천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옮긴이의 바람이 담겨 있다.

기후변화와 전쟁의 위험, 부의 양극화로 인류가 위기에 처한 지금 진정한 지식인과 그들의 용기 있는 행동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3. 추천사

촘스키는 세계적인 현상이다. 그는 지구상에서 가장 널리 읽히는 미국의 외교정책 비평가일 것이다.
《뉴욕타임스북리뷰》

촘스키는 오랫동안 다른 비평가들이 잠든 뒤에도 우리가 사실로 받아들이는 것에 줄기차게 이의를 제기했다. 그는 누구보다 앞장서서 국민의 양심을 찌르는 존재가 됐다.
〈뉴욕타임스〉, 크리스토퍼 레만하웁트

촘스키는 누구보다 분노와 통찰력, 학식과 도덕적 열정을 겸비한 글을 쓴다.
《인디즈타임스》

촘스키는 전체 산업계에 맞서 싸우는 소수 중 한 명으로, 이는 그를 명민할 뿐만 아니라 영웅적인 인물로 만든다.
아룬다티 로이

미국에서 가장 훌륭한 시민.
〈보스턴글로브〉

촘스키는 가차 없는 논리로 우리에게 지도자의 말을 주의 깊게 듣고 그 말에 무엇이 빠졌는지 알아차리라고 주문한다. 촘스키에게 동의하든 안 하든 그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으면 우리는 손해를 보게 된다.
《비즈니스위크》

우리가 사는 세상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고 싶다면 답은 간단하다. 노암 촘스키를 읽어라.
《뉴스테이츠먼》

그는 ‘우리가 지지하는 것’과 ‘우리가 하는 일’의 간극을 좁힌다. 그의 견해는 미국 좌파 비평가뿐만 아니라 전 세계 많은 사람의 지지를 받고 있다.
《뉴욕리뷰오브북스》


4. 책 속으로

지식인이라 불릴 자격이 있는 사람들은 어느 정도 지위에 따른 특권을 누리며, 이 특권은 특별한 기회를 제공한다. 기회는 책임을 부여하고, 책임은 선택을 요구하며, 선택은 때로 어렵다. ―10쪽

지식인의 분류는 꽤 역사가 깊으며, 현대적인 의미의 ‘지식인’ 개념이 처음 사용된 드레퓌스 사건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21쪽

지식인은 정부의 거짓말을 폭로하고, 정부가 내세우는 명분과 동기, 숨은 의도를 파악해 정부의 행동을 분석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 ―28쪽

문제는 지식인들이 갈수록 진실에 무관심하다는 데서 그치지 않는다. 최근에 나온 발언을 보면, 지식인은 진심이든 아니든 미국의 행동을 경악스러울 정도로 순진하게 받아들인다. ―39쪽

오늘날 미국의 권력의지는 이상주의로 가려지기는커녕 우둔함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다. 그리고 학계 지식인은 이 개탄스러운 현실에 특별한 공헌을 했다. ―50쪽

정직한 학생과 젊은 교수 들은 ‘전문가’와 정부에 책임을 넘기지 않고 자신이 직접 진실을 찾아내려 할 수 있다. ―62쪽

진실을 고집하는 것이 지식인의 책임이라면, 역사적 관점에서 사건을 이해하는 것 또한 지식인의 의무다. ―90쪽

보통은 권력이 우위에 있기 때문에 정부에 봉사하는 지식인은 책임감 있는 사람으로 평가받고, 가치 지향적 지식인은 해고되거나 손가락질을 당한다. ―126쪽

히브리어 성경에는 오늘날 기준으로 보면 반체제 인사에 해당하는 인물들이 나온다(영역 성경에서는 이들을 ‘선지자prophet’라 부른다). 그들은 당대 지정학적 현실을 비판적으로 분석하고 권력층의 범죄를 비난했으며, 가난하고 고통을 겪는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정의를 실현해야 한다고 요구해 기득권층을 머리끝까지 화나게 했다. ―154쪽

나는 이 책이 지식인이 자신의 책임과 자격을 분명히 인식하는 데 일조하기를 기대한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 자라나는 미래의 지식인이 이 책을 통해, 학자-전문가나 지식만 갖춘 지식인을 넘어 진정한 지식인으로서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필요한 자신의 진정한 역할을 깨닫고 실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179쪽


5. 지은이 소개

노암 촘스키(Noam Chomsky)
1928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러시아계 유대인 이민 2세로 태어났다. 펜실베이니아대학교에서 언어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58년부터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논문 1000여 편과 저서 100여 권을 발표했다.
노암 촘스키는 언어학자이자 인지과학 혁명의 주역이지만, 거기에 머물지 않았다. 그는 1967년 〈지식인의 책임〉을 발표하면서 세계 지식인의 양심에 경종을 울렸으며, 아흔이 넘어서도 시대의 양심이자 행동하는 지식인으로서 거대 다국적기업이 주도하는 신자유주의 세계 질서와 미국의 제국주의, 자본의 언론 장악과 프로파간다를 신랄하게 비판한다.
주요 저서로 《지식인의 자격 : 지식인의 책임과 그 후편》 외에도 《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미국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비밀, 거짓말 그리고 민주주의》 《공공선을 위하여》 《촘스키, 知의 향연》 《촘스키, 사상의 향연》 《촘스키, 고뇌의 땅 레바논에 서다》 《촘스키, 러셀을 말하다》 《촘스키와 푸코, 인간의 본성을 말하다》 《숙명의 트라이앵글》 《촘스키의 통사 구조》와 《여론 조작》(공저) 등이 있다.


6. 옮긴이 소개

강성원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에서 정치학사, 미국 아이오와대학교에서 전산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KT에서 선임연구원으로 8년간 근무했으며, 2001년부터 KAIST 전산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소프트웨어공학 분야 《SCI 저널》에 게재한 논문 30여 편을 포함해 200여 편을 발표했으며, 한국정보과학회소프트웨어공학소사이어티 회장을 역임했다. 지은 책으로 《소프트웨어 아키텍처로의 초대 :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설계의 근본 원리들》 《체계적인 소프트웨어 제품라인 개발》이 있다.

윤종은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펍헙번역그룹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빈곤의 가격》 《자동화와 노동의 미래》 《철학 논쟁》 《승리는 언제나 일시적이다》와 《완전히 자동화된 화려한 공산주의》(공역)가 있다.


7. 차례:글 001

서문
1부 지식인의 책임
2부 지식인의 책임 후편 : 국가를 견제하기 위한 특권의 사용

옮긴이의 글
베트남전쟁 연표
통일 전 베트남 지도